DECEMBER 2022

월별 카테고리
2021.12.21 |

◾ 1980년 울산공장 가동 이래 최초 대기록
– “초대형 정유∙석유화학 복합설비 2년 이상 무재해는 대단한 성과”
◾ 카타니 CEO, ‘안전문화 내재화’ 리더십∙∙∙“안전은 타협불가 최우선 가치”
– 취임 직후 안전관리시스템 새롭게 구축하고 안전 생활화 이끌어
– 안전∙보건∙환경분야 성과 기반 ‘ESG 경영’으로 지속가능 성장 추구

S-OIL(대표 후세인 알 카타니)은 창사 이래 최초의 무재해 1000만 인시(人時)*를 달성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S-OIL 울산공장, 저유소 임직원 2,200여 명이 2019년 10월 22일부터 이달 20일까지 총 791일 동안 상해사고 뿐 아니라 화재, 폭발 등의 물적 사고 없이 공장을 안정적으로 운영하여 달성한 성과다. S-OIL이 1980년 울산공장 가동한 이래 최장기간 무재해 기록이다.


※ S-OIL 무재해 인시(人時) : 울산공장과 저유소 근무 인원의 실 근무시간을 누적하여 산정하는 무재해 기록. 업무에 기인한 인적 사고(사망 또는 3일 이상의 휴업을 요하는 업무상 부상이나 질병) 없이 안전한 일터를 만들기 위해 시행하고 있다.

S-OIL, 무재해 1,000만인시 달성
S-OIL 후세인 알 카타니 CEO(앞줄 왼쪽 두 번째)가 임직원들과 함께 울산공장 생산현장에서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후세인 알 카타니 CEO는 “단일 공장 세계 5위 규모의 초대형 정유 석유화학 복합설비를 운영하면서 2년 이상 단 한 건의 사고 없이 무재해 대.기록을 유지한 것은 전세계적으로도 사례가 드문 대단한 성과”라고 임직원을 격려하고, “안전 보건 환경 분야에서 이룩한 성과들이 ESG경영과 지속가능한 성장의 원동력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있을 대규모의 정기보수 작업과 석유화학 복합시설인 샤힌 프로젝트(Shaheen Project)를 안전하게 수행하기 위해 이번의 1,000만인시 무재해 달성이 새로운 출발선이라는 생각으로 무재해 기록을 계속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S-OIL의 무재해 1,000만인시 달성은 후세인 알 카타니 CEO와 최고경영진이 안전 최우선 경영 원칙을 솔선하고, 임직원은 물론 협력업체 직원들도 적극 동참하여 자발적 안전문화를 형성하도록 노력한 체계적 접근법이 주효한 것으로 평가된다. 알 카타니 CEO는 2019년 6월 취임 직후 회사의 핵심 추진 과제로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문화 구축과 무재해 1,000만인시 달성”을 제시하고 최적의 안전관리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하여 안전경영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알 카타니 CEO는 “안전은 타협 불가한 최상의 경영 원칙”이라는 확고한 리더십으로 전사 안전관리위원회와 최고안전책임자를 신설하고, 분야별 개선 방안을 논의하는 안전 타운홀 미팅(Safety Town-hall Meeting), 현장 안전점검(Field Safety Walkthrough) 등 안전 정책을 주도했다. 또한 사내의 모든 회의를 반드시 안전 관련 모두(冒頭) 발언(Safety Talk)으로 시작하도록 의무화하고, SNS를 활용한 ‘안전 지킴이(Safety Keeper)’ 밴드를 운영하여 다양한 정보를 임직원들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등 안전문화를 공고히 정착시켰다.

S-OIL, 무재해 1,000만인시 달성
S-OIL 후세인 알 카타니 CEO(오른쪽 두 번째)가 임직원들과 함께 울산공장 생산현장에서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이와 함께 S-OIL은 울산공장에 자율적인 안전관리를 위해 모든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행동 기반 안전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있다. 생산현장에서는 안전 코칭 활동을 전담하는 ‘세이프티 그룹’을 운영하여 설비의 이상 징후나 조업 활동 과정의 불안전 행위를 사전에 제거하고 있다.

S-OIL은 회사 내 업무와 관련된 사고 뿐 아니라 가정과 일상생활에서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도 실천하고 있다. S-OIL 관계자는 “경미한 응급 처치를 요하는 FAI(First Aids Injury) 사고에도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과거에 발생한 사고 발생원인을 분석해 대책을 마련하고, 현장 안전점검, 임직원 면담, 안전문화 진단 등을 통해 안전 의식을 유지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Press] 이야기의 다른 글
[S-OIL 뉴스] 이야기 공유하기

에디터

편집실
S-OIL 편집위원을 비롯해 전 사업장 임직원과 가족, 그리고 고객 여러분을 포함한 우리 모두가 편집실의 주인공이다.
NEWSLETTER

365일, S-OIL이 친근한
이야기를 전해드릴게요!

TOP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