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021

월별 카테고리
2021.08.16 |

◾ 시설 경쟁력에 기반한 구조적 우위 확보∙∙∙장기 전망도 긍정적
– RUC/ODC 운전효율 개선으로 올레핀 생산시설 110% 가동
◾ 석유화학 ‘혁신 전환’ 전략 성공으로 탁월한 경영실적
– 영업이익 ∙영업이익률 ∙가동률 등 주요 경영지표도 정유4사 중 최고

정유4사의 상반기 실적 발표가 마무리된 가운데 S-OIL(대표 후세인 알 카타니)이 반기 영업이익 1조 2,002억원으로 국내 정유사 중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매출액은 12조 558억원으로 전년 동기(8조 6,502억원) 대비 39.4% 증가했다. 영업이익률(10.0%)도 타사(5.0~7.1%)를 크게 앞섰다. 코로나19로 인한 석유제품 수요 감소로 국내외 정유사들이 가동률을 낮추었지만 S-OIL은 최대 가동률을 유지하며 판매량 증대에도 성과를 냈다.

S-OIL 울산공장 전경
S-OIL 잔사유 고도화시설 (Residue Upgrading Complex, RUC)

S-OIL의 탁월한 경영 실적은 석유화학 분야 대규모 시설 투자를 통한 혁신 전환의 성과라는 분석이다. S-OIL은 지난달 27일 잠정 실적발표에서 “2018년 말 가동을 시작한 정유/석유화학 복합시설(RUC/ODC)의 안정화를 바탕으로 울산공장 전체 생산설비를 최적화함에 따라 상반기 내내 최대 가동률을 유지하면서 수익성 높은 제품의 생산 비중을 극대화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S-OIL 관계자는 “S-OIL의 시설 경쟁력에 기인한 구조적인 차이에서 오는 것으로 이번 상반기 실적이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 장기적으로도 탁월한 수익성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장기 성장전략에 따라 석유화학 부문 확장의 일환으로 추진한 S-OIL의 정유/석유화학 복합시설은 중질유 고도화시설(RUC)과 올레핀 하류시설(ODC)로 이루어져 있다. RUC는 원유를 정제한 뒤 나온 중질유를 재처리하는 고도화 시설인데, 휘발유 등 수송용 연료에 생산을 위한 기존 고도화 시설과 달리 석유화학 제품(프로필렌) 생산에 최적화된 미래형 첨단시설이라는 점이다. 여기에 원료로 투입되는 중질유는 원유보다 훨씬 저렴해서 천연가스, 세일가스를 원료로 하는 석유화학 설비에도 원가 경쟁력이 뒤지지 않는다. RUC는 연간 70만 5천톤의 프로필렌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후속공정인 ODC로 보내져 산화프로필렌(PO), 폴리프로필렌(PP)으로 생산된다.

S-OIL은 RUC/ODC의 가동으로 저가의 고유황 중질유 제품을 전량 재처리하여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전환함으로써 회사의 수익성을 크게 개선시키게 되었다. 또한 지난 2년 간 RUC/ODC의 운전 효율 향상에 꾸준히 노력한 결과 당초 예상했던 최대 생산 용량을 훨씬 넘는 수준의 안정적 공장 가동에 성공하였다.

RUC의 경우 당초 예상치의 105%에 달하는 하루 84,000 배럴의 중질유 처리하여 제품을생산하고 있으며, PO 공장의 경우 가동 초기 연산 300,000톤에서 현재 350,000톤을 생산하고 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S-OIL은 올해 초 중질유 탈황시설(RHDS)의 증설을 완료, 수익성이 높은 초저유황 제품 생산을 극대화했다. 상반기 싱가포르 석유제품 시장에서 저유황 중질유는 고유황 제품에 비해 배럴당 15달러나 높은 가격에 거래되었다.

이 같은 장기 성장 전략에 기반한 투자와 운영효율 향상으로 S-OIL은 싱가포르 정제마진 약세로 불리한 여건에서도 시장 컨센서스를 크게 상회하는 뛰어난 실적을 거둘 수 있었다. S-OIL 관계자는 “중질유 가격 약세로 인해 싱가포르 정제마진이 좋지 않아 경제성이 낮은 역내 정제설비들은 가동률을 낮추었으나, S-OIL은 신규 시설(RUC/ODC)의 안정적 운영을 바탕으로 기존 생산설비를 포함한 울산공장 전체를 최적화하고 최대 가동을 지속하면서 수익성을 높일 수 있는 기회로 활용했다”고 말했다.

석유화학∙윤활기유 등 비정유부문 수익창출 능력 탄탄

또한 S-OIL의 상반기 실적은 RUC/ODC 가동 이후 수익 창출원이 다양해지고 강화되고 있다는 점을 확인해 주었다. 석유화학, 윤활기유 등 비정유부문은 영업이익의 58.8%를 합작했다. 매출액 비중으로는 28.3%를 차지했다. 이는 RUC/ODC 가동 직전인 2018년 상반기의 20.3%에 비해 39%나 증가한 것이다.

S-OIL 올레핀 하류시설
S-OIL 올레핀 하류시설 (Olefin Downstream Complex, ODC)

정유부문은 매출액(8조 6,456억원), 영업이익(4,945억원) 비중이 각각 71.7%, 41.2%를 차지했다. 아시아지역 정유사들의 수익성 지표인 싱가포르 정제마진이 약세를 지속해온 어려운 여건에서도 견고한 영업이익을 실현하여 사업부문별 균형 잡힌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

특히 윤활기유 부문은 매출액 비중으로 9.8%(1조 1,858억원)에 불과하지만 영업이익은 39.4%(4,734억원)를 창출했다. 국내외 정유사들의 가동률 축소 영향으로 윤활기유의 수급 불균형이 발생하여 마진이 높게 형성된 시장 여건을 십분 활용한 덕분이었다. S-OIL은 국제 품질등급에 따른 그룹 I, II, III 윤활기유를 모두 생산하며, 하루 44,700배럴의 생산능력을 보유한 세계 윤활기유 시장의 핵심 공급업체이다. 특히 고성능 친환경의 초고점도지수의 그룹 III 윤활기유 비중이 70%에 이르는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후세인 알 카타니 CEO는 신규 설비의 운영 안정화를 이루고, 이를 바탕으로 울산공장 전체의 최적화, 효율성 향상 등 경제성을 극대화시키는 전략적 의사결정으로 괄목할 성과를 견인했다. 석유제품 수요 감소 영향으로 가동률을 낮춘 국내외 정유사들과 달리 S-OIL은 상반기 내내 최대 가동률을 지속했다. 대규모 손실이 발생한 최악의 환경에서 어려움을 겪던 지난해 2~3분기에 주요 생산설비의 정기보수를 단행하며 경기 회복에 대비한 노력이 적중했다. 지난해 4분기 이후 S-OIL은 정기보수로 인한 가동 중단 없이 주요 설비를 모두 최대 가동하고 있다. 주요 생산설비의 가동률은 원유정제 98.8%, 중질유 분해 103.9%, 올레핀 생산 109.7%, 윤활기유 101%로 ‘풀가동’ 중이다.

첨단 석유화학 복합시설을 중심으로 울산공장 운영 체계를 최적화하고, 경제성 높은 고부가가치 제품 생산을 극대화함에 따라 S-OIL의 하반기 실적 전망도 긍정적이다. S-OIL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주춤했던 경제 활동이 증가하고, 이에 따라 수송용 연료의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보여 정제마진 또한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석유화학 주력 품목인 산화프로필렌(PO)과 폴리프로필렌(PP)도 견조한 수요 회복에 힘입어 점진적으로 시황이 개선되며, 윤활기유는 고품질 제품에 대한 수요가 강해 스프레드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같은 성과는 미래 성장성에 대한 긍정적 신호이다. S-OIL은 RUC/ODC에 이어 석유화학 비중을 현재의 2배 이상으로 확대하는 ‘샤힌(Shaheen∙매)’ 프로젝트를 준비하며 사업다각화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수소 연료전지 기업인 FCI 지분 투자를 비롯한 신사업 분야에도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S-OIL 경영 실적
S-OIL, 정유사 중 최대 실적 달성 비결은?

[Press] 이야기의 다른 글
[S-OIL 뉴스] 이야기 공유하기

에디터

편집실
S-OIL 편집위원을 비롯해 전 사업장 임직원과 가족, 그리고 고객 여러분을 포함한 우리 모두가 편집실의 주인공이다.
인기있는 이야기
NEWSLETTER

365일, S-OIL이 친근한
이야기를 전해드릴게요!

TOP
채움 캠페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