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022

월별 카테고리
2021.03.30 |

ㆍ이사 11명 선임, 다양성 · 전문성 · 독립성 강화한 이사회 구성
– 견제와 협력 조화 이루며 투명∙건전한 지배구조 확립
– 전자투표 도입 첫 주총∙∙∙전기차 충전 등 신사업 관련 정관 개정 의결도

에쓰-오일(S-OIL)은 30일 서울 마포 공덕동 본사 사옥에서 제 46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사내이사 1명과 기타 비상무이사 4명, 사외이사 6명 등 이사 11명을 선임했다. 임기는 3년이다.

S-OIL, 제46기 정기 주주총회 개최
S-OIL 제46기 정기 주주총회 (20210330)

올해 S-OIL 주주총회는 전자투표 시스템을 도입해 주주가 직접 참석하지 않아도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했으며, 회사 정관 개정안을 원안대로 의결하여 지속가능한 성장과 경영환경 변화에 대비하기 위한 사업 다각화 차원에서 △전기차 충전사업, △캐릭터 상표권 등 지식재산권을 활용한 라이선스업, △유류 제품 외 상품, 서비스에 대한 도소매 및 중개업 조항을 신설했다.

이날 S-OIL 주주총회는 김철수 이사회 의장이 주재한 가운데 사내이사에 후세인 알 카타니 현 대표이사 CEO를 재선임했다. 기타 비상무이사에는 최대주주(AOC)의 모회사인 사우디 아람코의 임원으로 재직 중인 △모하메드 알 카타니, △지아드 알 무르시드, △S.M 알 헤레아기, △야흐야 알 아부샬 씨 등 4명을 선임했고, 사외이사는 △한덕수(전 국무총리), △이재훈(전 산업자원부 차관), △황인태(중앙대 경영학부 교수), △신미남(전 케이옥션 대표이사), △ 정순 제니스 리(전 SC제일은행 부행장), △이전환(전 국세청 차장) 씨 등 6명을 선임했다.

이날 선임된 S-OIL 이사 11명은 석유산업 뿐 아니라 신재생에너지, 국제무역, 회계, 재무, M&A 등 서로 다른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성을 보유한 명망 있는 인사들로 이루어졌으며, 이사회를 통해 회사 경영을 이끈다. S-OIL 이사회는 2019년부터 여성 이사를 2명으로 확대하여 다양성을 강화했다.

S-OIL은 “정부, 국제기구, 산업계, 학계 등 국내외의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면서 에너지 업계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역량을 갖춘 분들을 추천 받아 이사회를 구성함으로써 다양성과 독립성을 더욱 강화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최근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의 중요성이 커지며 기업의 지배구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S-OIL은 일찍부터 전문성, 독립성을 확고히 갖춘 이사회와 전문위원회(감사위원회, 보수위원회,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통해 투명하고 건전한 지배구조를 확립하고 있다. 이사회의 책임경영 강화를 위해 이사의 과반수 이상을 독립성 정책 충족 여부에 대한 검증을 거친 사외이사로 선임하고 있다. 또한 감사위원회도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하여 독립성을 보장하고 있다.

이미 2015년부터 독립성을 갖춘 사외이사가 이사회 의장을 수행하고 있으며, 사내이사인 CEO를 제외한 이사 전원을 비상무 체제로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이사회가 객관적이고 독립적으로 CEO와 회사의 경영활동과 성과를 감독하고 견제하여 이해관계자의 이익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의사 결정이 이루어지도록 하고 있다.

이 같은 투명하고 건전한 지배구조를 바탕으로 사회와 조화를 이루며, 이해관계자의 기대 사항을 경영활동에 충실히 반영한 지속가능한 경영 활동을 펼쳐 S-OIL은 국내외 권위있는 ESG 관련 평가에서 우수 기업으로 선정되었다.

지난해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ow Jones Sustainability Indices, 이하 “DJSI”) 평가에서 2010년부터 11년 연속으로 DJSI 월드(World) 기업에 선정됐다. 오일가스(Oil & Gas) 산업 분야에서 11년 연속 DJSI 월드 기업에 선정된 기업은 국내는 물론 아시아 지역 정유사 중 S-OIL이 최초이자 유일하다. 또한 지난해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주관한 ‘2020년 ESG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우수기업에 선정되었다. S-OIL은 ESG 우수기업상이 제정된 2011년 이후 8번이나 수상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Press] 이야기의 다른 글
[S-OIL 뉴스] 이야기 공유하기

에디터

편집실
S-OIL 편집위원을 비롯해 전 사업장 임직원과 가족, 그리고 고객 여러분을 포함한 우리 모두가 편집실의 주인공이다.
NEWSLETTER

365일, S-OIL이 친근한
이야기를 전해드릴게요!

TOP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