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2021

월별 카테고리
2021.03.18 |

탄산 제조기업 동광화학과 부생가스 공급확대 MOU 체결
– 탄산 생산설비 2배 증설, 이산화탄소 연간 10만톤 추가 감축 기대

에쓰-오일(대표 : 후세인 알 카타니)은 중소기업과 상생 협력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한다. 에쓰-오일은 18일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을 위해 산업용 가스 제조업체인 동광화학(대표 : 최두순)과 탄산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S-OIL, 슬기로운 ESG 경영∙∙∙중소기업 성장 돕고, 온실가스 감축도
동광화학과 탄산 협력 MOU 체결식

에쓰-오일은 울산공장 수소제조공정에서 배출되는 다량의 이산화탄소가 포함된 부생가스를 파이프라인을 통해 공급하고, 동광화학은 탄소포집(Carbon Capture & Utilization) 기술로 부생가스에서 이산화탄소를 정제하여 산업∙식품용 액화탄산, 드라이아이스를 생산한다. 탄산 협력사업으로 에쓰-오일은 연간 10만 톤의 온실가스(이산화탄소) 배출 저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에쓰-오일은 울산공장(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소재)에 인접해 있는 동광화학에 파이프라인을 연결하여 지난 2016년부터 원료인 부생가스를 공급하고 있다. 현재 연간 10만 톤 규모의 액화탄산을 협력 생산하고 있는 동광화학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생산설비를 증설하여 2022년 말부터 생산량을 2배(년간 20만톤)로 확대할 예정이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이번 협력은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중소기업의 생산설비 증설에 필요한 원료 공급을 확대함으로써 성장을 지원하는 ESG 경영의 일환으로 추진했다” 고 말했다.

한편, 에쓰-오일은 글로벌 탄소중립 강화 추세에 대응하고 장기적으로 친환경 수소 생산(그린/블루수소) 등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을 위해 다양한 사업 모델을 발굴하여 적극 투자하고 있다. 2019년부터 미얀마에 고효율 쿡 스토브를 무상 보급하여 연간 10,000톤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했고, 지난해에는 청정개발체제 (Clean Development Mechanism) 사업체인 ‘글로리엔텍’에 투자하여 방글라데시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동시에 연간 13,000톤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했다.

S-OIL, 슬기로운 ESG 경영∙∙∙중소기업 성장 돕고, 온실가스 감축도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동광화학으로 부생가스를 공급하는 배관
[Press] 이야기의 다른 글
[S-OIL 뉴스] 이야기 공유하기

에디터

편집실
S-OIL 편집위원을 비롯해 전 사업장 임직원과 가족, 그리고 고객 여러분을 포함한 우리 모두가 편집실의 주인공이다.
NEWSLETTER

365일, S-OIL이 친근한
이야기를 전해드릴게요!

TOP
채움 캠페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