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022

월별 카테고리
2021.02.18 |

에너지 부루마블

‘친환경’과 ‘글로벌’을 화두로 국외 도시들의 기후변화 대응 전략을 살펴봅니다.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한 정책들을 소개합니다.

세계 최초 탄소중립도시 선언 코펜하겐
친환경 도시 코페하겐의 상징 미들곤트 풍력단지.
[출처: 픽사베이 (https://pixabay.com/)]

코펜하겐(Copenhagen)을 처음 가보는 이들은 도시 상공에 접어든 비행기에서 난생 처음 보는 창 밖 풍경에 눈이 휘둥그레집니다. 푸른 바다 위 수십 개의 새하얀 바람개비가 늘어서 천천히 날개를 돌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자세히 보면 그것은 풍력 발전기입니다. 이는 코펜하겐에서 배를 타고 20분을 달려 만날 수 있는 미들곤트(Middlegrunden)의 해상 풍력 단지입니다.

하늘 위에서 바라볼 땐 앙증맞지만 실제 기둥 높이가 102미터에 이릅니다. 날개 지름은 76미터에 달하는 거대한 몸집을 지녔습니다. 세계 최초의 탄소중립도시로 올라서겠다는 선언 아래 친환경 거점으로 거듭나고 있는 ‘Co2penhagen(코펜하겐)’의 환영 인사가 무척 인상적입니다. ‘Co2penhagen’라는 조합된 단어는 기후변화의 원인인 이산화탄소(CO2)를 줄이자는 뜻에서 현지 환경 전문가와 시민들이 사용하는 일종의 환경 슬로건입니다.

덴마크의 친환경 산업과 정책

덴마크는 신재생에너지의 선두주자로 불리는 대표적인 녹색 성장 국가입니다. 1971년 세계 최초로 환경부가 설립된 나라이기도 합니다. 정부와 기관, 기업, 국민이 모두 나서서 지속 가능한 성장과 탄소중립을 위해 가장 열정적으로 개발하고 투자합니다. 애초부터 그랬던 것은 아닙니다. 1970년대 초까지만 해도 사용 에너지의 99%를 수입에 의존해왔습니다.

1973년 덴마크는 석유파동을 기점으로 큰 위기를 맞습니다. 이때부터 신재생에너지를 도입하고 에너지 소비 절감 정책들을 적극적으로 펼쳤습니다. 그 결과 1997년 에너지 자급 국가 전환 이후 현재 전력 대비 71%를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관련 기술과 서비스를 수출하며 세계적으로 친환경 사업 분야를 리드합니다.

세계 최초 탄소중립도시 선언 코펜하겐
덴마크는 환경성과지수(EPI) 세계 1위의 신재생에너지 선도 국가입니다. 전력생산의 70%를 해상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로 충당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2030년까지 화력연료로 생산된 에너지 사용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출처: 덴마크 에너지청]

덴마크는 2010년 ‘에너지전략2050’을 발표했습니다. 오는 2050년까지 에너지 소비량의 100%를 신재생에너지로 조달해 탈화석 연료 국가를 달성한다는 목표입니다.

다양한 정책과 사업 가운데 덴마크는 특히 풍력 발전에 주목합니다. 에너지전략2050의 중간 단계인 2020년까지 전체 전력 생산량의 50%를 책임지는 것 또한 풍력입니다. 유럽 북부 스칸디나비아반도에 위치한 덴마크에는 강하고 매서운 바람이 휘몰아칩니다.

이런 환경여건을 골자로 정부는 덴마크 전력 발전사와 함께 풍력 발전 개발 계획을 수립합니다. 그리고 1990년 5메가와트의 최초 해상 풍력단지를 설치했습니다. 그 결과 2019년 덴마크 전력 소비량 중 46%을 풍력 발전으로 조달하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쓰레기 소각장에서 스키를 탄다?

코펜하겐에서는 실현 가능한 대부분의 친환경 정책을 모두 확인할 수 있습니다. 2012년 코펜하겐시(市)는 2025년까지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는 코펜하겐 2025 기후 계획(CPH 2025 Climate Plan)을 발표했습니다.

핵심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으로 풍력을 이용해 도시의 전력을 생산한다는 것입니다. 코펜하겐의 발전소 일부에서 사용하는 석탄은 밀짚, 목재 펠릿(숲을 정리하며 생기는 나무 찌꺼기를 압축해 만든 목재 연료) 등 바이오 연료로 교체했습니다.

첨단 기술로 폐기물을 소각할 때 발생되는 바이오 가스를 난방열로 전환하는 시도 또한 이뤄졌습니다. ‘코펜하겐의 언덕’이라 불리는 코펜힐(CopenHill)은 코펜하겐 내 3만 가구에 전기를, 7만2000 가구에 난방을 각각 공급합니다. 모던한 디자인을 자랑하는 이 쓰레기 소각장은 세계적 명성을 지닌 덴마크 출신의 건축가 비야케 잉겔스(Bjarke Ingels)가 설계했습니다.

현재 코펜힐은 코펜하겐의 명소이자 시민 여가 공간으로 더 유명합니다. 소각장 옥상에서 스키를 탈 수 있는 슬로프와 전망이 아름다운 산책로, 외벽에 암벽 등반 시설까지 조성돼 있기 때문입니다.

자전거와 에코 빌리지의 친환경 라이프

코펜하겐을 친환경 도시로 성장시킨 배경에는 자전거 문화도 큰 몫을 합니다. 시민의 절반 이상이 630㎞의 자전거 도로를 이용해 출퇴근합니다. 현재 운영 중인 자동차는 전기차 ∙ 수소차로 교체할 예정입니다.

세계 최초 탄소중립도시 선언 코펜하겐
코펜하겐은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 스웨덴 수도 스톡홀름과 함께 CO2 배출 최저 차량을 공동 구입하며 공기 정화에도 열심입니다.
[출처: Dansk Energi]

자전거를 이용하면 친환경 도시로서 코펜하겐의 속살을 더 가깝게 체감할 수 있습니다. 운하를 따라 남쪽의 아일랜즈 브뤼게(Islands Brygge)로 향하면 운하의 한 켠을 공공수영장으로 조성한 하버 바스(Harbour bath)와 만납니다.

세계 최초 탄소중립도시 선언 코펜하겐
먼 거리도 자전거 이용을 일상화한 코펜하겐 사람들의 모습.

199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수로 오염이 심각했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의 오랜 노력으로 이제 누구나 수영을 할 수 있을 만큼 깨끗해졌습니다. 하버 바스(Harbour bath ∙ Havnebadet)는 독일 베를린의 바데쉬프(Badeschiff)와 더불어 유럽에서 쿨한 공공수영장으로 명성이 높습니다.

이곳에서 다시 페달을 밟아 랑게브로(Langebr) 다리를 건너면 맞은편 덴마크 왕립 도서관에 이릅니다. 도서관 옆에는 모바일 그린 하우스인 ‘돔 오브 비전(Don of Visions)’이 위치합니다. 100살 넘는 올리브 나무를 비롯해 온갖 꽃과 나무가 자라 도심 오아시스 같습니다. 한편에는 카페가 마련돼 있고, 인근에서 종종 예술 관련 행사도 열립니다.

남쪽으로 30분만 더 달리면 외레스타드(Ørestad) 지역의 에코 빌리지에 도착합니다. 에코 빌리지는 재활용 콘크리트 및 목재, 업사이클 윈도 등의 친환경 자재로 조성됐습니다. 지속가능한 에너지로 운영하면서 새로운 미래 도시의 모델을 제시합니다.

덴마크는 지구상 행복한 나라로 꼽히고, 그 안에 코펜하겐도 살기 좋은 도시로 불립니다. 푸르고 청정한 지구 환경 보존을 위해 코펜하겐이 앞으로 어떤 노력을 보일지 많은 이들이 주목하고 있습니다.

[지난 이야기] 이야기의 다른 글
[에너지 부루마블] 이야기 공유하기

에디터

서다희
[KTX 매거진], [프라이데이 콤마], [더 트래블러] 등 여행 ·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에서 10여 년간 기자로 활동했다. 2016년부터 독일 베를린으로 향해 프리랜서 저널리스트, 콘텐츠 크리에이터로서 베를린을 비롯한 유럽의 이슈들을 취재하고 있다.
NEWSLETTER

365일, S-OIL이 친근한
이야기를 전해드릴게요!

TOP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