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2024

월별 카테고리
2020.12.28 |

신소재∙배터리∙스마트팩토리∙탄소배출 관련 벤처에 전략적 투자
고성능 유황개질제 생산 범준E&C에 지분 투자 등 5개 기업에 투자
기존 사업과 시너지 창출, 신성장 기회 모색 위해 투자 및 협업 확대 계획

S-OIL(대표 후세인 알 카타니)은 미래 성장을 위해 신사업 분야 스타트업들에 대한 투자와 협업을 이어가고 있다.

S-OIL 후세인 알 카타니 CEO
S-OIL 대표 ‘후세인 알 카타니(Hussain A. Al-Qahtani)’

S-OIL은 이달 중순 고성능 아스팔트 생산용 유황개질제 기술을 보유한 벤처기업인 범준이엔씨(E&C)에 지분을 투자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원프레딕트(AI 기반 산업설비 예방진단 솔루션), 아이피아이테크(폴리이미드 필름), 리베스트(플렉서블 배터리), 글로리엔텍(CDM사업)에 이어 벤처기업에 대한 5번째 투자다.

S-OIL은 미래 경영 환경 변화에 능동적이고 선제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정유, 윤활, 석유화학 등 기존 사업과 시너지가 창출될 수 있는 분야, 그리고 회사의 신성장 동력이 될 수 있는 잠재력이 큰 분야에 대한 벤처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

S-OIL은 최근 공개한 장기 성장전략 ‘비전 2030’에서도 기존 사업분야인 정유∙석유화학∙윤활 사업의 수익성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수소∙연료전지∙리사이클링 등 신사업 분야에도 진출하여 회사의 지속성장을 견인한다는 방향성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 후세인 알 카타니 CEO는 “신사업 분야에서 전략적 검토를 지속하면서 성장 기회를 모색하여 비전 2030을 반드시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S-OIL 스타트업 투자 현황
S-OIL 스타트업 투자 현황

S-OIL은 성공적인 벤처 투자를 위해 업계와 활발한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하고 있으며, 추가 투자 대상 영역에 대한 검토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S-OIL 관계자는 “스마트 팩토리와 같이 생산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분야, 소재, 배터리 사업 등과 같이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는 분야, 그리고 탄소저감 목표달성에 도움이 되는 분야 등에 대한 직·간접 투자 및 협업을 모색하며 회사의 지속 성장 달성을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S-OIL이 이번에 투자한 범준E&C는 정유공장 부산물인 유황을 원료로 고성능 콘크리트용 수경성 개질유황을 생산하는 벤처기업이다. S-OIL은 지난 11월에 범준E&C, 포스코건설, 태명실업과 함께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한 바 있으며, 이번 투자를 단행함으로써 신사업 분야 모색을 위한 전략적 협력 관계를 모색함과 동시에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 촉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투자로 S-OIL은 부산물인 유황의 부가가치를 높이는 동시에 새로운 수요처를 확대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유황은 비료나 살충제 제조에 주로 사용되고 있는데, 고성능 콘크리트 및 아스팔트 제조용으로 사용되면 유황의 시장 확대 및 부가가치 상승이 예상된다.

[Press] 이야기의 다른 글
[S-OIL 뉴스] 이야기 공유하기

에디터

편집실
S-OIL 편집위원을 비롯해 전 사업장 임직원과 가족, 그리고 고객 여러분을 포함한 우리 모두가 편집실의 주인공이다.
NEWSLETTER

365일, S-OIL이 친근한
이야기를 전해드릴게요!

TOP